Please reload

최근 게시물

프랑스발 프랫랙 컨테이너(Flat Rack Container) with KJ ENTERPRISE

January 10, 2018

1/3
Please reload

추천 게시물

러시아 마린스키 발레단 ‘백조의 호수’ 공연 with KJ ENTERPRISE

January 4, 2018

러시아 마린스키 발레단(Primorsky Stage)이 펼치는 ‘백조의 호수’가 11월 9∼12일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무대를 수놓는다.
‘백조의 호수’는 ‘발레 교과서’라는 별칭이 붙을 만큼 클래식 발레 가운데 가장 사랑 받는 작품이다. 널리 연주되는 음악 또한 백미다. 백조 오데트와 흑조 오딜을 한 명의 발레리나가 연기해야 하는 탓에, 테크닉과 표현력을 두루 갖추지 못한 발레리나들은 도전하기 어려운 작품이다.


나흘간의 무대에는 2쌍의 ‘백조-왕자’가 번갈아가며 오른다. 11월 9일과 11일은 마린스키(Primorsky Stage)의 간판스타 이리나 사포즈니코바와 세르게이 우마넥이, 그리고 10일과 12일은 마린스키에서 최고 기량을 자랑하고 있는 커플 빅토리아 테레시키나와 김기민이 꾸민다.

 

 

마린스키 발레단은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있는 마린스키 극장 소속의 고전 발레단으로 전통·전위(前衛)의 양면을 지닌 세계적 영향력을 갖춘 발레단 중 하나다. 마린스키 극장은 블라디보스톡에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정상회담(APEC)의 일환으로 분관을 지어 마린스키 발레단(Primorsky Stage)을 운영하고 있다. 극장 총감독인 발레리 게르기예프와 수석무용수 울리야나 로파키나, 옥사나 스코릭, 블라디미르 쉬클리야로프, 예프게니 이반체코 등이 정기 공연을 통해 마린스키 극장의 위상을 잇고 있다. 
이번 내한공연에서는 상트페테르부르크의 발레단과 블라디보스톡(Primorsky Stage) 발레단을 모두 만나볼 수 있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공식 SNS 페이지
Please reload

태그 검색